영화 <실종>의 주연배우 추자현

[TV/영화/연예]



2006년 영화관에 <사생결단>을 보러 들어가기 바로 전까지도 영화 <사생결단>에 나오는 배우 중에 눈에 들어오는 배우는 역시 주연배우인 황정민과 류승범이 전부였다. 영화 포스터에도 보이는 얼굴은 황정민과 류승범뿐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영화가 끝나고 영화관을 나올 때에는 이와 조금은 달랐다. 배우 '추자현'이라는 이름이 뇌리에 박혀서 지워지지가 않았다. 여자 배우로서는 다소 위험할 수 있는 배역인 마약 중독자 역할을 잘 소화해낸 것이다.

마약에 취해서 멍한 눈빛으로 행하는 섹스신이나, 마약 중독에서 헤어나오지 못해 안달하는 등의 모습을 너무나 사실적으로 표현해냈기 때문에 조금은 엉뚱한 오해마저 살 수 있는 위험한 배역을 당차게 맡았고 소화해냈다.

과연 이런 역할을 또 어떤 배우가 해낼 수 있을까 생각해 봐도 떠오르는 이름은 없었다. 이런 추자현에게 감탄한 것은 나뿐만이 아니었고 그 해 영화제에서 추자현은 많은 상을 받으면서 이를 입증해 냈다.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대한민국영화대상에서 신인여우상과 여우조연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면서 시상식장에서 눈물을 흘리며 어쩔 줄 몰라 하는 추자현의 모습은 너무나 아름다워서 몸에서 빛이 나는 것처럼 느껴지기까지 했다.

그런 추자현이 이번에 개봉한 <실종>이라는 영화에서 문성근과 함께 나란히 주연이라는 배역에 이름을 올렸단다. 영화가 개봉하고 난 후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문성근과 영화감독 등 스텝들은 온통 여배우 추자현을 치켜세우는 분위기였다.

영화 <실종>을 홍보하는 수단으로서의 배우 '치켜세우기'가 아니라는 것을 <사생결단>을 본 나로서는 어느 정도 예감할 수 있었다.

제작진의 인터뷰에 의하면 추자현은 연쇄살인마와 대치하는 장면에서 여배우의 몸으로는 소화하기 힘든 액션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해내 촬영 당시 반실신 상태에 이르렀다고 한다.

영화 후반부에서 연쇄살인마와 육탄전을 벌이는 액션장면에서 바스트 샷 촬영이기 때문에 신발을 신어도 된다는 제작진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극의 사실성을 위해 맨발로 모든 액션장면을 감행해내, 촬영 후 추자현의 발은 온통 상처 투성이었다는 것이다.

이뿐 아니라 얼마 전 기사화 되었던 이 영화배우 문성근은 이번 영화 <실종>에 노개런티로 촬영에 임했다는 것이다. 이번 영화가 무슨 독립영화도 아닌데 노개런티라니 너무 놀라워서 혀를 내둘렀다.

이런 영화라서일까 개봉 13일 만에 벌써 50만이 넘었다는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 좋은 영화는 관객이 먼저 알아보는 법이다. 아무리 홍보하고 치장을 하더라도 시원찮은 영화는 관객이 적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왠지 이번 영화에서도 추자현이라는 배우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예감이 든다. 올해 영화제에서 추자현의 이름이 꼭 거론될 거라고 확신한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피터날아라 [2009.04.01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추자연 좋아했었는데 안나오다보니 박보영으로 저의 마음을 옮겨버렸습니다. ㅎㅎ

    • [2009.04.01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 '미인도'에도 나왔다고 하더라고요.
      연예인같지 않고 배우라는 느낌이 들어서 좋아하는 연기자에요.

      저도 박보영 귀여워서 마음에 들더라고요. 하하

  2. 엘고 [2009.04.01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자연은 가끔보는데도 볼때마다 연기력이 더 느것같아요^^

  3. 티런 [2009.04.01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그님 믹스가 사라졌네요?

  4. 모과 [2009.04.02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생결단에서 추자현의연기는 소름이 돋을 정도로 실감나게 했습니다.
    미인도에서도 추자연에게 잘 어울리는 배역을 잘 소화했습니다.
    외모가 아닌 연기력으로 전도연과 버금가는 배우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오랜 사랑과 이별하고 그 사랑이 먼저 결혼해서 아이들을 낳는 것을 보며
    아픔과 고뇌를 연기 할 줄 아는 배우가 된 것 같습니다.
    실종을 곧 가서 봐야 겠습니다

  5. 지몽 [2009.04.02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생결단 그 역할 맡을때 실제로 마약중독된 분들 찾아가서
    연구하고 그랬다는 말 들었습니다.
    실제로도 어쩌면 조금은위험한 부분이 있었을텐데
    그마치 그때는 절박했다는 얘기를 했던 기억이 나요
    사실 그 이전까지만 해도 추자연씨가 했던 배역이
    조금은 들러리같은 역에 머물렀잖아요
    (솔직히 말해서) 외모나 이미지도 탑스타들에 비하면 조금은 뒤쳐지는 면도 있고
    또 그러다보니 처음부터 배우로서가 아니라
    그저그런 연기자로 자리를 잡는게 아닌가 싶었는데
    그 역할이 전환점이 되지 않았나 싶어요

    연예계의 뒷소문들에 귀기울이다보면
    이런것마저 의심을 하게 만드는데
    그런걸 다 뒤로하고 인간 추자연으로서도 배우 추자연으로서도
    좋은 결실을 맺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2009.04.02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글 고맙습니다.
      정말 중독자들을 찾아다녔다는 글을 어디선가
      읽었었던 기억이 나네요.

      저역시 좋아하는 배우인 만큼 잘 되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