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워' DVD 발매로 첫주 366만달러, 제작비 회수

[TV/영화/연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디 워(D-War)'의 심형래


'디 워'의 DVD 판권을 가지고 있는 소니는 '디 워' DVD가 판매 일주일 만에 366만 1901달러 수입을 올렸다고 21일 발표했다. 소니에 따르면 '디 워' DVD는 일주일 동안 18만 3646개가 판매돼 제작비 회수를 목전에 두고 있다.

'디 워'의 이같은 성과는 같은 주에 출시된 '데스 센텐스'와 '선샤인' DVD보다 높은 수치이다. 지난 1월 8일 미국에서 출시된 '디 워' DVD는 대여 순위가 11위에 올라 극장 수입의 절반 정도 가량인 535만 달러를 이미 벌어들였다.

'디 워'는 러시아에서 개봉 9일만에 20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으며, 일본 개봉도 예고돼 있어 지속적인 수입이 예상된다.

심형래 감독은 지난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DVD 출시에 대해 밝힌바 있다.
심형래 감독에 따르면 이번 북미판 '디워' DVD에는 극장 개봉 때와는 달라진 버전의 본편이 수록될 예정이다. 극장 상영분과 다른 편집본 수록에 대해 소니와 다양한 방법으로 협의 중이며 영화 메이킹 필름 등의 서플을 담길 것이라고 한다.

심 형래 감독은 '디워'의 DVD 발매를 앞두고 "이제 시작이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2차 판권 시장이 극장 수익보다 2배 이상 큰 것이 사실"이라며 "미국 월마트 등 대형 마트에서의 셀스루 타이틀 판매와 각종 케이블 TV 방송 판권, 기내 판권 등에서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