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악마, 북한전 불참 선언

[뉴스/경제/스포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축구 국가대표팀 서포터스 ‘붉은 악마’가 기존의 응원 방식이 보장되지 않으면 3월26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2조 2차전 원정경기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붉은 악마는 2월 13일 사이트에 게재한 글을 통해서 “대표팀 승리를 위해 강력한 응원을 펼치는 것을 존재 목적으로 삼는 단체로서 국호를 외치고 국기 등 국가의 상징물을 사용하는 응원 전통을 구속하는 원정경기 참여는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붉은 악마는 또 “정치적으로 철저히 중립을 지켜야 할 단체로서 자칫 정치적 논란의 중심에 설 수 있는 행위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평양 원정 응원단은 일반 축구팬이나 통일 관련 단체로 구성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더 효과가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붉은 악마는 아직까지 평양 원정 응원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힌 적이 없으며 원정 응원을 추진하는 것처럼 알려진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월 5일 개성에서 열린 평양 경기와 관련한 1차 실무 협상에서 원정 응원단을 받아들일 수 없고 태극기와 애국가 대신 한반도기와 아리랑을 국기와 국가로 사용할 것을 요구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