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3D 에로영화 만든다

[TV/영화/연예]



세계 최초로 3D 에로영화가 홍콩에서 만들어진다.

1월2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홍콩의 영화제작사인 '원 달러 프로덕션'의 스테판 시우 주니어 회장은 세계 최초로 3D 에로 영화를 제작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옥보단'(玉蒲團.영어명 섹스와 선(禪))이라는 제목의 이 3D 에로물 제작에는 3천만홍콩달러(54억원)가 투입되며, 오는 4월 첫 촬영에 들어간다.

시우 회장에 따르면 3D '옥보단'은 전체 분량의 25∼30%를 성애 장면으로 채울 예정이다.

그는 "영화에는 수많은 클로즈업 장면이 나올 것"이라면서 "마치 여배우가 관객의 몇 ㎝ 옆에 있는 것처럼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화 제작사측은 이 영화의 주연을 맡을 여배우의 경우 일본이나 대만 여배우를 영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3D '옥보단'은 1991년 홍콩에서 시우 회장의 부친이 제작한 유명한 에로물 '옥보단'을 리메이킹할 예정이라고 시우 회장은 덧붙였다.
신고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