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사기

[TV/영화/연예]


배우 이영애의 매니저 이모씨가 사기 혐의로 경찰로부터 소환 통보를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경찰 역시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이영애의 매니저 이씨는 31일 오후 조이뉴스24와의 전화통화에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며 "관련 내용을 최초로 보도한 인터넷 매체에서 기사를 삭제했고,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이를 최초로 보도한 매체의 기자가 자신에게 확인 전화 한 번 없이 기사에 자신의 실명을 거론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서울 강남 경찰서측은 1월31일 "이영애 매니저 이씨를 사기혐의 피의자로 소환 통보한 사실이 없다. '대장금2' '대장금 영화' 등을 미끼로 투자자를 모집하던 다른 사람이 이영애 매니저 이씨의 이름을 팔면서 불거진 문제이며 그 사람에 대한 고소사실조차 없는 상황에서 참고인 자격으로나마 이씨에 대한 소환통보 등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설명했다.

신고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