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 엄마 이야기 '마더'

[TV/영화/연예]



마더 (Mother)

 

감독: 봉준호

출연: 김혜자, 원빈

 

 

"괴물"의 봉준호 감독 신작이자

원빈의 의가사제대 이후 스크린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한순간 살인자가 된(?) 아들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혈혈단신으로 진범찾기에 나서는 엄마의 이야기.

 

2009년 5개봉 예정.


엄마역의 김혜자.

아들역의 원빈.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을 구하기 위해 범인을 찾아 나서는 엄마의 사투를 그린 영화라는 짤막한 한 줄의 영화 정보만으로 이 영화에 대한 글을 쓰자니 너무 막연한 느낌이다.

예고편에서 알 수 있었던 또 한가지의 정보는 원빈이 맡은 역할이 단순한 아들이 아니라 조금은 모자라는 바보역할이라는 것이다.

바보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몰린다.

마치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나왔던 바보 용의자 '백강호'를 다시 만나는 기분이 들었다. 어김없이 이번에도 강자는 권력이라고 할 수 있는 경찰 측이 될 것이고 약자는 바보 용의자 아들과 그의 어머니가 되겠다.

<살인의 추억>에서는 경찰의 시선에서 영화를 이끌어 갔지만 이번 영화 <마더>에서는 용의자 어머니의 시선으로 영화를 이끌어가는 게 아닐까 생각된다.

이번 영화의 묘미라고 예측할 수 있는 것은 아무런 힘이 없는 엄마가 어떻게 아들의 무죄를 입증해 낼 것인가 하는 것이고 또 한가지는 원빈이 얼마나 바보스러운 연기를 자연스럽게 해낼 것인가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기대되는 것은 봉준호 감독이 이 영화에 숨겨놓은 재미가 무엇일까 하는 것이다. 영화<살인의 추억>과 <괴물>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또 다른 무엇. 그것이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