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옷 관리방법

[일상/생활/상식]

알파카
클리닝이 필수지만 시즌에 한번 정도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 외출에서 돌아오면 가볍게 먼지를 털어준다. 털이 한쪽으로 뭉치거나 눌린 경우 스팀 타월을 살짝 댔다 빗으로 가볍게 빗어준다.

 
모직
겨울 아우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울. 한 계절에 두 번 정도 드라이클리닝하면 충분하다. 세탁 후 반드시 비닐을 제거해 기름기를 날려보내도록 한다. 옷장에 넣을 땐 천연 소재의 커버를 씌워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모피
모피는 최대한 세탁하지 않는 것이 좋다. 세탁이 불가피한 경우 모피 생산업체에 맡기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외출에서 돌아온 후에는 어깨 부분을 살짝 잡고 가볍게 흔들어 먼지를 제거한다. 모피를 건 후 공기가 잘 통하는 천연커버에 보관한다. 방충제나 방습제를 옷에 닿지 않게 넣어 두는 것은 필수.

 
앙고라
관리를 소홀히 하면 군데군데 털이 빠져 금세 흉물스러워지기 십상이다. 섭씨 3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담가 중성세제를 넣고 재빠르게 2~3번 눌러 두드린다. 가볍게 훑듯이 옷을 건져 수분과 거품을 뺀 다음 깨끗한 물에 3~4번 살살 헹군다. 마지막으로 섬유 유연제를 조금 넣어 헹군 다음 타월 위에 올려 놓고 말아 수분을 제거한 후 평평한 바닥에 널어 말린다.


니트
니트에 눅눅한 냄새가 뱄을 때는 욕실의 습기를 이용하자. 뜨거운 물을 틀어 욕실을 수증기로 채운 뒤 니트를 1시간 가량 방치하면 냄새가 누그러진다.

 
벨벳
반나절만 입어도 금세 먼지가 내려 앉고 얼룩이라도 묻으면 처치가 곤란하다. 물이 닿으면 소재가 뒤틀리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먼지는 그때 그때 털어야 오랫동안 광택과 품격을 유지할 수 있다. 드라이클리닝이 필수이며 접으면 자국이 남아 쉽게 사라지지 않으므로 반드시 옷걸이 걸어 보관한다.


가죽
함부로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윤기가 사라지고 탈색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가죽 전문 클리닝 용제를 사용하는 곳에서 세탁해야 한다. 착용한 날은 부드러운 천으로 가볍게 먼지를 털어주고 눈을 맞았을 때는 마른 수건으로 즉시 닦아 준다. 탈색된 부분은 가죽 전용 크림을 발라 광택과 영양을 준다. 직사광선에 방치하면 쪼글쪼글해질 수 있으므로 서늘한 곳에 보관한다.


스웨이드
스웨이드 전용 오염 지우개와 클리너는 필수지만 표면을 심하게 비벼대 손상될 수 있으므로 전문업체에 맡기는 것이 안전하다. 맑은 날 그늘에 말려주면 색깔이 변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일상/생활/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워워킹  (0) 2007.11.21
얼굴 작아지는 경락마사지  (0) 2007.11.19
겨울옷 관리방법  (0) 2007.11.17
입사지원서 이렇게 써라!  (0) 2007.11.15
저렴한 데이트코스  (0) 2007.11.13
피부에 관한 잘못된 미용 속설  (0) 2007.11.11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