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 냄새 깔끔하게 없애는 방법

[일상/생활/상식]

- 주방, 욕실, 거실에서 냄새를 일으키는 원인

1. 주방 냄새는 음식물 찌꺼기가 원인
주방에서 나는 냄새는 주로 음식 때문이다. 특히 싱크대 주변에서 냄새가 잘 나는데,
배수구에 음식물 찌꺼기가 쌓이면서, 개수대에 설거지거리를 오랫동안 담가두면서,
개수대에 물때나 곰팡이가 생기면서 냄새가 나기 쉽다.
음식물 찌꺼기를 모아두는 쓰레기통에서도 냄새가 잘 난다.
음식물을 한꺼번에 버리기 위해 모아둔 찌꺼기가 썩으면서 냄새가 난다.
또한 주방 쓰레기통에 음식물 묻은 쓰레기를 버리면서 냄새가 나고,
싱크대나 가스레인지에 음식물 얼룩에서 냄새가 난다.
물에 젖은 행주나 앞치마를 그대로 두거나 요리한 후 주방을 환기하지 않아
음식물 찌든 냄새가 나기도 한다.
 
2. 욕실 냄새는 변기에 묻어 있는 오물이 원인
욕실 냄새는 주로 변기에서 난다. 대소변을 본 후 변기 주변이나 커버에 오물이 묻으면서
냄새가 나는 것이다. 화장실 쓰레기통에 대소변 닦은 휴지를 오래 두면 좋지 않은 냄새가 나고,
 
배수구에 머리카락이 엉켜 있으면 썩은 물 냄새가 난다.
목욕 후 욕실을 잘 환기시키지 않아 물 냄새가 날 수 있고,
젖은 수건이나 걸레를 방치해 퀴퀴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3. 거실 냄새는 생활 속 찌든 냄새가 원인
거실에서는 다양한 냄새가 섞이면서 요상한 냄새가 나기 쉽다.
소파나 카펫, 커튼에 먼지가 쌓이면서 퀴퀴한 냄새가 나고, 여기에 음식 냄새, 담배 냄새 등이 배어 구린 냄새가 날 수 있다.
현관 앞도 거실 냄새의 주범이다. 땀에 찌든 신발을 현관 앞에 이리저리 벗어놔 신발 냄새가 진동한다.
거실 벽이나 장판에 핀 곰팡이를 제거하지 않아 퀴퀴한 냄새가 날 수 있고,
화분 받침에 물이 고여 있을 경우에는 썩은 물 냄새가 나기도 한다.
 


- 쾌적한 집 안을 꾸밀 수 있는 냄새 제거 청소법

1. 주방과 욕실은 사용 후 반드시 환기한다
주방이나 욕실 냄새가 거실이나 침실까지 번질 수 있으므로,
사용한 후에는 적어도 10~15분 정도 환기시킨다.
거실도 하루에 한번은 환기를 해 나쁜 공기를 바꿔준다.

2. 배수구 그물망은 헌 칫솔로 구석구석 닦는다
배수구에 쌓인 음식 찌꺼기는 보이는 즉시 갖다 버린다.
배수구 그물망은 락스나 주방세정제로 깨끗이 닦는데,
그물망 틈 사이에 음식물 찌꺼기가 남지 않도록 헌 칫솔로 구석구석 깨끗이 닦는다.
배수구에서 올라오는 악취는 산소계 표백제를 흘려 보내면 효과적.
소독용 에탄올이나 뜨거운 물, 식초를 붓는 것도 좋다.


3. 깨끗이 씻은 음식물 쓰레기통은 햇볕 좋은 곳에 말린다
적어도 하루에 한 번은 음식물 쓰레기통을 비우고, 비운 후에는
주방세정제나 락스로 깨끗이 씻어 햇볕 좋은 곳에서 건조시킨다.

4. 행주는 반드시 말려 사용한다
행주는 삶아 빤 뒤 햇볕 좋은 곳에 두어 바싹 말려 쓴다.
하지만 행주를 매일 삶아 쓰는 게 쉽지는 않으므로,
물 묻힌 행주를 전자레인지에 30~40초 정도 돌려서 소독하거나
행주를 삶지 않는 날에는 주방세정제로 깨끗이 빤 뒤 햇볕에 널어 말린다.
 
5. 가스레인지의 찌든 때는 맥주 묻힌 행주로 닦는다
가스레인지에 묻은 음식 얼룩은 행주에 주방세정제를 묻혀 깨끗이 닦고,
잘 닦이지 않을 때는 맥주를 묻힌 행주로 닦아도 효과를 볼 수 있다.
전자레인지에 배인 냄새는 오렌지 껍질이나 레몬 껍질을 넣고 2분 정도 돌리면 냄새를 없앨 수 있다.

6. 변기는 오물이 묻은 즉시 청소한다
변기 바깥이나 커버에 오물이 묻으면 즉시 청소한다.
변기 전용 세제나 락스를 변기 안에 부은 다음,
30분 후에 변기 전용 솔로 닦고 뜨거운 물이 나오는 샤워기로 변기 전체를 깨끗이 씻는다.

7. 화장실 쓰레기통에 식초를 희석시킨 물을 뿌린다
화장실 쓰레기통에서 냄새가 날 때는 식초를 옅게 희석한 물을 뿌리면 좋다.
청소를 해도 화장실에서 특유의 냄새가 난다면
화장실 한쪽에 원두커피 찌꺼기를 두는 것도 방법.

8. 화장실 배수구에 락스를 붓는다
화장실 배수구 뚜껑에 얽혀 있는 오물을 제거한 다음,
헌 칫솔에 욕실 전용 세제나 소다수를 묻혀 닦는다.
배수구에서 올라오는 냄새는 락스를 부으면 덜하다.

9. 소파, 카펫, 커튼에 냄새제거제를 뿌린다
소파, 카펫, 커튼 등 천 소재 용품은 유난히 냄새가 잘 밴다.
거실을 자주 환기시켜 냄새가 배지 않도록 하며,
커튼은 한 달에 한 번 세탁하고 소파나 카펫은 환기가 잘 되는 옥상에 1시간 정도 놓아둔다.
페브리즈 등 냄새제거제를 뿌리는 것도 좋다.
 
10. 거실 곳곳에 허브 화분을 둔다
거실 곳곳에서 냄새가 난다면 작은 허브 화분을 키워보자.
식물은 실내의 오염물질을 흡수하는 효과가 있어서 집 안 냄새를 없애는 데 좋다.
실내 장식 효과가 있는 숯이나 양초를 둔다.
양초는 주위의 냄새를 흡수해 연소시키므로 집 안 냄새를 없앨 수 있다.
 
11. 곰팡이가 핀 곳은 선풍기로 말린다
곰팡이 때문에 거실 벽이나 장판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물과 알코올을 4대 1로 섞은 액체를 뿌리면 도움이 된다.
곰팡이가 핀 부분을 통풍시키는 것도 중요한데,
선풍기나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하면 빠른 시간에 말릴 수 있다.
 
12. 신발은 신발장에 보관한다
신발 냄새가 거실에 들어오지 않게끔 신발은 신발장에 보관한다.
신발장에서 냄새가 나는 것은 숯이나 베이킹소다로 없앨 수 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