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탤런트 B씨 밀수 혐의

[TV/영화/연예]

인천지법은  세관에 신고하지 않고 4000여만원 상당의 물품을 국내로 반입한 혐의(관세법 위반)로 탤런트 B(여·38)씨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B씨는 2004년 2월 해외에서 액세서리, 의류 등 물품 22점(800만원 상당)을 구입한 후 세관 신고 없이 들여온 것을 비롯해 2006년 6월까지 모두 8차례에 걸쳐 물품 156점(4000여만원 상당)을 밀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었다.

B씨는 밀수품 대부분을 검찰에 압수당했으며 법원은 B씨가 검찰에 제출하지 못한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추징금 240만원을 부과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