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이 '여기자 폭행' 시비에 휘말렸다.

[TV/영화/연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일국


한 여성 월간지 프리랜서 여기자가 24일 “송일국에게 폭행 당해 6개월의 진단서가 나왔지만 일체의 사과가 없어 고소를 결심했다”고 밝혔으나 송일국의 소속사측은 “이는 사실 무근이며 명백한 명예훼손인만큼 맞대응하겠다”는 의사를 내보였다.

김 모씨는 "송일국씨 집 앞에서 차에서 내리는 그에게 인터뷰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송일국씨의 팔꿈치에 맞아 앞니 1개가 부러지고 턱관절이 나갔으며 목부상을 입었으며 병원 치료를 받고 진단 내용을 송일국측에 알렸는데 전혀 그런 일이 없다고 거짓말을 해 빠르면 24일 중으로 변호사를 통해 고소를 하는 등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 에 대해 송일국의 소속사측은 "그날 송일국씨가 홀로 기자와 마주친 건 사실이나 폭행은 말이 안된다. 조금이라도 기자를 밀쳤다면 바로 죄송하다고 했을 것이다. 닿지도 않았는데 미안하다고 할 수는 없다. 억울하기 보다는 어이가 없다. 이는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소송한다면 강력 대응하겠다"고 폭행 사실 자체를 전면 부인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