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들의 수다'의 사유리 한국에서 세 번이나 성희롱 당했다

[TV/영화/연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희롱을 경험했다고 주장한 사유리


사유리는 1월 28일 방송된 '미녀들의 수다'에서 "일본의 성인문화가 유명한 탓에 한국남자들이 일본 여자들을 쉽게 보는 경향이 있다"며 불만을 토로해 네티즌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사유리는 "한 번은 택시를 탔는데 기사 아저씨가 '서비스 잘하게 생겼다'고 말한 적이 있다"면서 "나중에 알아보니 '성행위'를 말하는 것이었다. 똑같은 경험을 세 번이나 당했다. 모두 다 택시 아저씨들이 그랬다."는 경험담을 털어놔 주위를 놀라게 했다.

호주 출신의 커스티는 "한국에서는 외국 여자들이 개방적일 것이란 생각에 쉽게 생각하는데 오히려 서양에서는 동양 여자들을 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이 나간 뒤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나라 망신이다' '심야 택시 기사들의 횡포가 정말 문제다' '한국사람인 나도 비슷한 경험을 당했다' 등 네티즌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그러나 잊을만 하면 펑펑 쏘아대는 미녀들의 폭탄 발언에 대한 정확한 사실 확인이 어려운 경우도 적지않아 출연하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일단 주목을 받아보자는 식의 발언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씁쓸해진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