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미국의 51번째 주가 되는게 낫다', 인수위의 영어정책 비판

[뉴스/경제/스포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해철이 1월 30일 자신이 진행하는 인터넷 라디오 방송 ‘고스트 스테이션’에서 인수위의 영어정책에 대해 "전 국민이 영어를 하게 하고 싶으면 미국의 51번째 주가 되든가 호주하고 캐나다와 함께 영국 연방으로 들어가라”며 “자진해서 식민지가 되면 전 국민이 영어를 할 수 있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이와 함께 인수위의 이러한 정책은 "반민주적인 작태이고 영어를 쓸 필요가 없는 사람까지 영어를 강제하겠다는 발상이다. 영어가 필요한 사람들이 영어를 배우도록 하는 시스템을 갖추면 될 뿐 영어가 불필요한 사람들에게 범용화시킬 필요는 없다”이라고 비판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