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향의 가슴 노출로 '행복합니다' 선정성 논란

[TV/영화/연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 10일 방송된 SBS TV 주말극 '행복합니다'에서 탤런트 이휘향이 3분여에 걸쳐 가슴선을 드러내는 장면을 방영해 시청자들 사이에 선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드라마의 내용 중 고급 마사지숍에서 상의를 벗은 채 엎드려서 마사지를 받는 장면에서 이휘향의 가슴이 고스란히 노출됐고 이는 지상파 방송 드라마에선 좀처럼 볼 수 없던 장면으로, 카메라 앵글을 옮겨가며 계속해서 보이게 한 점에서 제작진의 의도적인 노출로 보여지기도 한다.

이 외에도 이휘향과 함께 마사지를 받던 극중 며느리 최지나의 등을 클로즈업하면서 솜털까지 자세하게 보여줬는가 하면, 이훈과 김효진의 키스장면에서 김효진이 "입 좀 더 벌려보라"는 대사를 하는 등 화면과 대사에서 지상파 방송 드라마로는 다소 지나치다고 여겨지는 내용이 많이 다뤄졌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