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관희 섹스스캔들 日 여배우 스즈키안에게 이어질 가능성

[TV/영화/연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이니셜D'의 스즈키안(오른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이니셜D'의 진관희(에디슨 찬)


대만의 일간지 둥썬신문보(東森新聞報) 등이 "스즈키안이 최근 폭로된 일련의 관련사진 주인공과 동일한 인물로 보인다"고 보도해 홍콩 연예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진관희(에디슨 찬) 섹스스캔들 파문이 이웃나라 일본 배우에 까지 확산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진관희(에디슨 찬)와 스즈키안은 영화 '이니셜D'에 함께 출연할 당시 자주 동행하며 데이트를 즐겨 대만에서는 일찌감치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한 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진관희가 영화 촬영을 마치고 일본에서 스즈키안과 연예프로에 함께 출연하는 등 특별한 사이를 과시했던 점에서 사진속 주인공이 스즈키안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보도했다. 또한 진관희가 2006년 일본 연예계에서 두루 활동 한 바 있어 스즈키 외에도 일본 여배우가 추가로 나오는 것은 아닌지 염려의 소리도 나오고 있다.

홍콩 경찰은 2월 11일까지 총 8명의 사진유포 혐의자를 체포했지만 공개된 사진들이 모두 상대방 동의를 거처 촬영된 것일 경우 진관희(촬영자)는 처벌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