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RPM의 두비두밥 가사, 'god는 재민이, 비는 상두로 떴다' 파문

[TV/영화/연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성 힙합그룹 45RPM이 동료가수들을 비꼬는듯한 노래로 가요계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살짝쿵'으로 활동중인 힙합 그룹 45RPM은 최근 발표한 2집 수록곡 '두비두밥'에서 god, 조성모, 비, sg워너비, 에픽하이의 타블로등 동료 가수들을 조롱하는듯한 가사로 논란에 불을 붙였다.

45RPM 은 가사에서'god는 재민이를 키웠어. 재민이는 god를 띄웠어'라며 god가 한 오락프로그램에서 아기를 키우며 인기를 모았던 것을 꼬집었다. 또 '조성모는 높이뛰기를 뛰었어 마라톤도 뛰었어'라는 부분에서는 조성모가 오락프로그램에서 운동으로 눈길을 끌었던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상두는 출석부를 찍었어 월요일 화요일만 찍었어'라는 부분은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에 출연했던 비를 비꼰 것이다. 'SG, 소를 모느라고 애쓰지 나 한 수 배우지'라는 부분에서는 SG워너비의 소몰이 창법을 비꼬았다.

45RPM은 이 노래에서 가수가 음악 자체보다도 음악 이외의 부분으로 승부하는 현실을 안타깝게 여겨 지적한 것이라고 한다. 45RPM은 "가수 개인들에게는 전혀 감정이 없고 우리도 같은 처지다. 우리도 이번 앨범의 컨셉트를 위해 헬맷을 썼다. 갈수록 음악보다 가수가 개인기나 버라이어티로 인기를 얻어야만 하는 현실이 답답했을 뿐이다"고 설명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