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노트북 배터리, 지난 달 폭발에 이어 이번엔 녹아 내렸다

[컴퓨터/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는 22일, 노트북 폭발을 일으킨 엑스노트 `Z1-A2007' 모델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8일, 이천 화재 피해자들이 후송되어 있던 병원에서 한 언론사 기자가 사용하던 Z시리즈 A700K 노트북이 갑자기 과열되면서 폭발하는 장면이 동영상으로 촬영되어 몸살을 앓았던 LG전자는 2월 21일, 성동구에서 대학원생이 사용하던 X-note Z1-A2007 노트북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과열되면서 눌러 붙는 사고가 추가로 발생해 엑스노트 `Z1-A2007' 모델 판매를 준단했다.

그러나 LG전자는 '리콜에 대해서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번에 배터리 사고가 발생한 X-note Z1-A2007 모델은 지난 2007년 1월에 출시된 모델로 약 5,000여 대가 생산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LG 노트북 배터리 생산업체인 LG화학은 현재까지 배터리 폭발의 원인을 명확히 밝히지 않아 사용자들로 하여금 불안감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관련 업계 사람들이 우선적으로 꼽는 원인은 과충전이다. 배터리는 일정량 이상 충전되면 회로에서 자동 차단해 과충전이 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관련 업계 전문가는 과충전을 차단하는 보호 회로에 문제가 생기거나 제조 공정에서 불량품이 생겼을 경우에 이와 같은 문제점이 발생 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성동구 대학원생의 노트북 경우는 대기모드 상태에서 발생한 상황이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알 수 없는 원인으로 대기모드가 풀린 후 부팅이 된 상태에서 내부 온도가 상승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