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언 전 정무장관 일가, 여교수 상대로 180억 소송

[뉴스/경제/스포츠]

박철언 전 정무장관

박철언 전 정무장관


노태우정권 시절 나는 새도 떨어트린다던 '막강 2인자'였던 박철언(66) 전 정무장관을 비롯한 박 전장관 일가가 한 무용과 여교수를 상대로 180억원을 돌려 달라고 고소하면서 돈의 성격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철언 전 장관은 지난해 180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모 대학의 무용과 교수인 K씨(47)를 검찰과 경찰에 고소했다. 박 전 장관의 고소와 별개로 그의 부인 현경자 전의원과 처남 현모씨, 박 전 장관의 측근 인사들까지 K교수를 고소했다.

박철언 전 장관 일가의 송사는 처남으로부터 출발했다. 처남 현씨는 지난해 4월 16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K교수를 경기 분당경찰서에 고소했다. 현씨는 K교수가 박 전 장관으로부터 거액의 돈을 위탁받아 관리해오다 이를 횡령했으며 그 돈 중 일부인 16억 원은 자신의 돈이라고 주장했다.

분당경찰서측은 당초 '현씨는 고소인 자격이 없다'고 판단해 사건을 마무리 할 예정이었으나 현씨의 고소 사건이 마무리될 무렵인 지난해 7월 박 전 장관의 부인 현경자 전 의원이 K교수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소했다. 이를 신호탄으로 박 전 장관과 측근들도 그후 2개월 사이에 5차례에 걸쳐 K교수에 대한 고소장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제출했다.

6 건의 고소 사건은 내용이 비슷하다. 박 전 장관이 6공화국의 실세로 있던 1990년 무렵 부터 몇 년 동안 K교수에게 180억 원의 관리를 맡겼는데 이를 돌려주지 않고 있다는 것. 박 전 장관을 제외한 5건의 고소 사건 모두가 K교수가 횡령한 180억 원 중 일부는 자신의 돈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장관 일가의 고소 사건은 모두 첫 고소 사건을 수사하고 있던 분당경찰서로 이첩돼 함께 조사가 진행 중이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