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보험료 700만원 체납한 여자 연예인 A씨가 누굴까.

[뉴스/경제/스포츠]

지난 3월 4일 국민연금관리공단이 보험료를 낼 능력이 있으면서도 연금을 장기간 고의로 체납하고 있는 전문직 종사자 및 연예인, 스포츠선수에 대해 3월부터 특별 관리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별 관리 대상은 체납기간이 1년 이상이고 체납금액이 100만원 이상인 지역 가입자 중 사회적인 영향력이 큰 전문직종 종사자, 연예인, 프로스포츠 선수, 과세금액 상위 100개 업종 종사자 등 총 1만 1387명이다.

국민연금관리공단이 공개한 체납 사례에 따르면 연예인 A씨는 지상파 방송 3사의 드라마에서 비중있는 역할을 맡아왔으며 TV광고에도 출연하고 있지만 20개월간 총 700여만원의 연급을 전액 체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프로구단에서 수준높은 실력으로 폭넓은 지지를 얻고 있으며 현재 서울 강남에서 거주하고 있는 프로축구선수 B씨 역시 26개월간 900여만원을 체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연금관리공단은 이같은 고의 체납자를 특별관리하기 위해 전국 91개 지사에 고액·장기체납자 전담관리 직원을 지정·운영하기로 하고 이를 통해 체납자의 소득 상태 확인, 자진납부 유도 등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그래도 연금을 내지 않는 가입자에 대해선 체납 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누리꾸들은 소득이 높고 스스로 공인이라고 불리우길 바라는 사람들이 국민연금마저 체납한다며, 인정받기전에 인정받을 행동이 우선이라며 체납자들을 비난하고 A씨, B씨 등 이니셜로만 알려진 연예인 이니셜이 아닌 실명을 거론해야 한다며, 실명 공개를 요구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