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의 힘으로 의심되는 유지니(Eugenie, 18세) 공주의 잡지 표지

[뉴스/경제/스포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 왕위 계승 서열 6위인 유지니(Eugenie, 18세) 공주가 잡지 표지 모델로 나섰는데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18세 생일을 앞둔 유지니 공주는 '테틀러'라는 잡지의 표지모델로 나서 'S라인'으로 완벽변신을 하는듯 싶었다.

어깨선이 없는 보라색 드레스에 올림 머리를 한 매혹적인 모습이지만 정작 문제는 평소 통통한 모습의 그녀가 표지 사진의 모습이 되기 위해 컴퓨터 그래픽의 희생양이 되었다는 비판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왜 이런 포샵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을까?
그럼 여기서 일년전의 모습을 확인해 보자~~

사진은 따로 보기엔 무리가 있으니 붙여서 다시 한 번 확인해 보자~~~

영국 왕실의 주인자리를 물려받을 수 있는 서열이 여섯 번째라는데
가계도가 궁금해진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누군가 친절하게 그림으로 잘 설명해 주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