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종류에 따른 올바른 식기 사용방법

[일상/생활/상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튀김은 쇠 그릇에 담으면 안된다.

흔히 튀김은 쇠로 만든 냄비에 튀겨 쇠 철망에 건진다. 심지어는 쇠로 만든 쟁반에 담기까지 한다. 지방은 쇠에 닿으면 쉽게 산화되므로 몸에 해롭다. 이런 이유로 기름을 쇠 그릇에 보관하는 것도 나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알루미늄 포일로 김치를 싸지 마라.

도시락을 쌀 때 국물이 흐르지 말라고 알루미늄 포일을 즐겨 쓰는데 알루미늄은 산성에 용해되기 때문에 신김치에도 녹아내리므로 정말 위험하다. 다른 초절임 야채무침도 마찬가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색깔이 화려한 그릇을 피하라.

플라스틱 그릇과 도자기류에 특히 해당되는 말이다. 색깔이 화려한 것은 중금속 함량이 높은 무기안료를 사용했기 때문인데 이런 식기에 산성식품을 담으면 중금속이 용해되어 음식 속에 섞이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플라스틱 그릇을 살 때는 재료를 살펴라.

플라스틱 식기의 재료로는 PET(폴리에틸렌테라프탈레이트), PP(폴리프로필렌), PE(폴리에틸렌) 정도가 안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플라스틱 그릇에는 지방을 멀리하라.

플라스틱은 지방에 녹는 특성이 있다. 앞서 세 가지(PET, PP, PE)를 제외한 플라스틱은 대부분 가소제와 첨가제를 많이 쓴 것인데 이런 성분들은 지방에 녹아내려 음식에 섞이므로 위험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PVC 그릇은 식기로 절대 쓰지 마라.

젓갈 통이나 김치 저장용으로 업소에서 많이 쓰는 것이 자주색 고무통(PVC) 이다. 가정에서도 김장 때면 곧잘 쓰는데 이 용기는 발암성분으로 알려진 가소제를 쓸 뿐 아니라 내열온도도 플라스틱 가운데 가장 낮아 위험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도자기는 고온에서 구운 것을 사용

빨강, 노랑 등 원색의 무기안료를 쓴 그릇은 주로 저온에서 구운 것이다. 870℃ 이상에서 구우면 원색이 죽기 때문인데 이런 이유로 고온에서 구운 것은 무기안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이다. 고열에 견딘 것인 만큼 전자레인지에 음식을 넣고 요리할 때도 그릇이 쉽게 용해되지 않아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랩을 믿지 마라.

랩은 하루에 ㎡당 2만㏄의 산소를 투과하니까 랩으로 싼 음식물은 그냥 공기 중에 내놓은 음식물이라고 보면 된다. 산소도 투과하므로 랩으로 싸고 냉장고에 넣었다고 음식 냄새를 가리거나 상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잘못이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