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도르, 8년 만에 첫 패배

[뉴스/경제/스포츠]

효도르

종합격투기(MMA)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오던 에멜리아넨코 효도르가 패했다.

에멜리아넨코 효도르(32·러시아)가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유블레이니체육관에서 열린 2008 세계컴뱃삼보선수권대회에서 불가리아 출신의 블라고이 이바노프(22)와의 100kg급 준결승에서 판정 결과 5-8로 패했다.

삼보 경기는 러시아의 전통 고유무술로, 현지에서는 우리나라의 태권도 정도로 인식되고 있다. 삼보의 어원은 '사마자쉬뜨나야 베즈 아루쥐야(SAMozashchitya Bez Oruzhiya)'의 약자로 ‘무기를 사용하지 않는 호신술’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