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C "자우림의 노래 '위로' 욕심난다."

[TV/영화/연예]

김C



'뜨거운 감자'의 보컬 김C 덕분에 자우림의 '위로'가 주요 포털사이트의 검색어에 오르며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C는 "내가 불렀으면 좋았을 것 같은 노래는 자우림의 위로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어 김C는 공연 때 실제로 불렀었다며 '위로'를 직접 선보여 출연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또한 김C는 방송에서 온라인음원 가격에 대한 비판을 하며  "'음원 서비스 세트가 3000원이라는 말이 싫다"며 "누구 허락을 받고 그렇게 서비스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김C는 "오른손이 보통 사람들이 젓가락질을 하고 물건을 만지는데 가장 편한 것 처럼 음악은 나에게 오른손과 같다. 나의 감정을 표현하는데 있어 가장 편한 것이 음악이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자신에게 있어 음악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