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를 팝니다

[일상/생활/상식]

♣ 아버지를 팝니다 ♣
 
 
 
어느날 신문광고에 일금 일십만원에
아버지를 팔겠다고 젹혀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광고를 바라보고 혀를 찼다.
"세상이 말세다"
이 광고를 보고 부모 없는 설움을 지녔던
한 부부가 새벽같이 달려갔다.
 
 
넓은 정원에서 꽃밭에 물을 주고 있던 할아버지가
어떻게 왔냐며 빙긋 움음을 지으시더니
"내가 잘 아는 할아버지인데 그 할아버지 몸이 좋지 않아요.
그런 할아버지를 왜 사려고?"
젊은 부부는 모두가 어릴 때
부모를 여의고 고아처럼 살다 결혼했기 때문에
부모없는 설움이 늘 가슴에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아프거나 집안이 어렵지 않은 가정이라면
누가 아버지를 팔겠다고 광고를 내겠느냐고.
비록 넉넉하게 살아가고 있지는 않지만
어려운 가운데서도 아기자기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 부부에게도 아버지를 모실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싶어서 달려왔다고 하였다.
 
 
이들 부부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돈을 달라고 하였다.
젊은 부부는 정성스럽게 가지런히 담은
흰 봉투 하나를 할아버지에게 내어놓았다.
할아버지는 돈 봉투를 받아들고 나서
그 할아버지도 정리할 것이 있어서 그러니
일주일 후에 다시 이 곳에 오라고 하였다.
 
 
일주일 후 젊은 부부는 다시금 그 집을 찾았다.
기다리고 있던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하면서
"어서 오게나. 나의 아들과 며느리야" 하시면서
"사실 내가 너희에게 팔렸으니
응당 내가 너희들을 따라가야 하겠지만
너희가 이 집으로 식구를 데려 오너라"고 하셨다.
 
 
젊은 부부는
"저희에게 아버지로 팔렸으면 저희를 따라 가셔야지요.
비록 저희들은 넉넉하게 살지는 않지만
그 곳에는 사랑이 있답니다."라고 고집했다.
할아버지는 진정 흐뭇한 마음으로
"너희는 참으로 착한 사람들이다"
 
 
"너희가 부모를 섬기러 왔으니 진정 내 아들이다.
그러하니 내가 가진 모든 것은 곧 너희 것이며
너희는 나로 인해 남부럽지 않게 살게 될 것이다.
이것은 너희가 가진 아름다운 마음 때문에
복을 불러들인 것이다"라고 하시고는
기뻐하시며 자식들의 절을 받았습니다.
 
주고자 하는 자는 다시 얻게 됩니다.

'일상/생활/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지털 카메라로 사진 잘 찍는 법  (0) 2007.10.25
당뇨병 식사요법  (0) 2007.10.19
아버지를 팝니다  (0) 2007.10.11
신기한 토막상식  (0) 2007.10.10
전세, 월세 꼭 알아둬야 하는 것.  (0) 2007.10.07
항공기 내에서의 예절  (0) 2007.10.06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