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스타의 연인'에서 의상 147벌 갈아입어

[TV/영화/연예]



SBS 수목드라마 '스타의 연인'(극본 오수연 연출 부성철)에 톱스타 이마리로 출연중인 최지우가 여태까지 150벌에 가까운 극중 의상을 선보여 화제다.

최지우의 스타일리스트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최지우는 지난 1월15일 방송된 제12회까지 모두 147벌을 갈아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1회당 평균 12벌이며 제일 많았던 제2회에는 25벌이나 입었다.

최지우가 이처럼 '드레스의 연인'이 된 이유는 극중 배역이 아시아 최고의 영화배우이기 때문이다. 마리가 출연했던 영화들이 드라마 속에 자료화면으로 비춰지면서 해당 장면에 필요한 출연 의상들이 잠깐씩이지만 여러 벌 등장했다. 또 마리의 직업이 연예인이다 보니 레드카펫, 기자회견장, 시사회장, 각종 파티 등에 등장하는 장면이 많았던 것도 이유 중의 하나.



의상의 종류도 다양하다. 세계 최고의 명품 브랜드는 물론 수녀복, 배달복, 흡혈귀 가죽옷, 발레복. 모피코트가 등장했다. 또 사극 '황진이'에 출연하는 장면에선 데뷔 이후 최초로 한복을 선보였고 웨딩드레스를 다섯 벌이나 바꿔 입기도 했다.

하지만 드라마 전반부에 명품 드레스로 온몸을 휘감았던 마리가 요즘은 가난한 대학 강사 철수(유지태)를 만나면서 다소 검소(?)해진 분위기여서 옷사치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20부작을 모두 마치면 200벌은 넘는다는 계산이다.

시청자들은 "화려한 드레스를 입은 마리의 모습도 아름답지만 편안 일상복의 마리의 의상도 눈길이 간다"며 최지우의 의상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을 보내고 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