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공연 실신한 팬 30명

[TV/영화/연예]


빅뱅이 단독 콘서트를 열어 1만 3000여 팬들을 열광시켰다. 빅뱅은 30일 오후 7시30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2009 빅쇼' 첫 공연을 펼쳤다.

이날 콘서트에서 탑은 MBC '베토벤 바이러스'를 패러디한 '빅뱅 바이러스'를 선보였다. 탑은 강마에의 머리 스타일은 물론 특유의 말투를 흉내내면서 베바의 빅히트 유행어인 '똥덩어리'까지 선보이기도 했다.



탑은 신드롬을 일으켰던 강마에(김명민 분)를 흉내낸 탑마에로 변신했다. 탑은 여자 주인공을 맡은 승리와 키스신 퍼포먼스를 연출해 공연장을 술렁이게 하기도 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팬 30명이 탈진, 실신해 치료를 받았다"면서 "곧바로 충분한 휴식과 치료를 받아 몸상태가 더욱 나빠진 경우는 없었다. 일부 팬들은 정신을 차리고 공연장으로 복귀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빅뱅은 30일부터 2월1일까지 3일 동안 총 4차례 콘서트를 펼친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