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파춥스폰·쿠키폰 인기

[뉴스/경제/스포츠]

 
KBS 2TV 월화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등장한 추파춥스폰이 출시 전부터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명 '햅틱1.5'로 알려진 추파춥스폰은 휴대폰 뒷면의 디자인이 추파춥스 사탕과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본명은 '햅틱빔(모델명:SCH-W750)'으로 '햅틱빔(모델명:SPH-W7900)'에 이어 보급된다.

햅틱빔은 상단에 DLP프로젝터가 부착돼 있어, 휴대전화에 저장된 파워포인트 파일이나 영상, 사진 등을 최대 50인치 크기로 외부에 투사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액정화면(LCD)보다 화질이 선명한 3.2인치 크기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5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으며, 지상파DMB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또 이달 중 20대 젊은층을 겨냥한 풀터치스크린폰 (모델명 W750)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른바 '햅틱1.5'로 알려진 보급형 터치스크린폰 'SCH-W750'은 3.2인치 LCD 패널에 3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된다. 휴대폰 뒷면의 디자인이 '추파춥스 사탕(막대에 꽂은 사탕)'과 비슷하다고 해서 일명 '추파춥스폰'으로도 불린다.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출연진들이 들고 나오면서 출시전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LG전자도 이르면 3월에 보급형 풀 터치폰 `쿠키폰'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쿠키(LG-KP500)는 지난 10월말 유럽에서 출시돼 최근까지 65만대가 넘게 판매된 히트모델이다. 쿠키는 LG전자가 터치폰 대중화를 위해 개발한 전략모델로 11.9㎜의 슬림디자인에 3인치 WQVGA LCD, 동작 가속센서 등을 갖췄다.



팬택계열 스카이도 '펀(FUN.재미)'이 가미된 폴더형 3G폰 '윈드(모델명 IM-S410K)'로 젊은 수요층을 집중 공략한다. 이달 중순 출시될 윈드는 바람을 이용해 촬영된 사진을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다. 입으로 '후' 하고 바람을 불면 사진첩의 사진이 마치 바람에 날리듯이 자연스럽게 다음 사진으로 넘어간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