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역도선수로 변신

[TV/영화/연예]


배우 이범수가 역도선수로 변신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범수는 영화 '킹콩을 들다'에서 88서울올림픽 역도 동메달리스트였지만 단란주점의 웨이터 등을 전전하다 여중학교 역도부 코치가 되는 역할을 맡았다.

역도부 코치 '이지봉'역할을 위해 이범수는 음식조절과 운동을 계속해왔다. 또 역도 은메달리스트인 윤진희 선수와 역도 국가대표코치인 염동철 코치에게 직접 훈련을 받는 등 열성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범수는 지난 1월 20일 여수에서 크랭크인해 현재 한창 촬영에 매진중이다. 이범수는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 부족한 시간을 쪼개 몸만들기에 돌입했으며, 베이징 올림픽 역도 은메달리스트 윤진희 선수, 역도 국가대표 염동철 코치에게 직접 훈련을 받았다.

이범수의 구슬 땀 흘리는 노력으로 인해, 실제 역도선수라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완벽한 역도 선수 '이지봉'으로 변신, 전 스태프들이 놀랐다는 후문이다.



지난 1월28일 영화의 주요 촬영지인 보성 실내체육관에서 촬영된 이범수의 촬영신은 극중 이지봉의 1988년 올림픽 경기장면을 그대로 재현했다고 전했다.

한편 역도 코치와 시골여중 역도부 선수들의 역도를 향한 도전과 열정을 그린 영화 '킹콩을 들다'는 6월에 개봉할 예정이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