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같은 소속사 신인 이준과 '닌자 어쌔신' 동반 출연

[TV/영화/연예]



월드스타 비가 자신이 키운 신인 이준(21, 한국종합예술학교 무용과 3년)과 영화 '닌자 어쌔신'에 함께 출연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비 와 같은 제이튠엔터테인먼트 소속인 이준은 지난 2007년 5월 경 독일 베를린에서 비와 함께 촬영을 마쳤다. 이준은 영화사의 공개 오디션에 캐스팅돼 '닌자 어쌔신'에 합류하게 됐으며, 영화에서는 비의 청소년 시절을 연기했다.

특히 이준은 갸름한 얼굴형에 쌍꺼풀 없는 작은 눈이 비의 외모와 흡사해 눈길을 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