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네덜란드서 첫 도움

[뉴스/경제/스포츠]

이천수는 16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헬몬트에서 치러진 2007-2008 네덜란드컵축구 16강전에서 아마추어팀인 SV 되르네를 상대로 선발출전해 90분 풀타임을 뛰면서 전반 9분 멋진 측면 크로스로 조나단 데 구즈만의 결승골을 도와 네덜란드 진출 4개월여만에 첫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13일 에인트호벤전에서 후반에 교체투입된 뒤 데뷔골 기회를 두 차례나 날려 아쉬움을 맛봤던 이천수는 이날 네덜란드컵 16강전을 맞아 선발로 투입되면서 첫 공격포인트에 대한 의욕을 불태웠다. 이천수가 해외리그에서 활약하면서 공격포인트를 올린 것은 2004년 5월 17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소시에다드 소속 당시 말라가전에서 마지막 도움을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