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영만 사채까지 썼다.

[TV/영화/연예]



개그맨 배영만이 젊은 날 도박으로 고생한 사연을 공개했다.

배영만은 지난 23일 방송된 SBS '야심만만 2'에 출연해 "도박으로 88년 당시 1억원을 날렸다"며 "당시에는 돈도 다 잃고 사채까지 썼다. 죽고 싶었다"며 그때의 힘들었던 날들을 고백했다.

배영만은 자신이 도박을 완전히 끊게 된 계기에 대해 "전문적인 타짜들이 '내가 원하는 패를 말하면 그렇게 만들어주겠다'고 하더니 정말 그렇게 해줬다"며 "그것을 보고서야 깨달았다. 그때 이후론 완전히 도박을 끊었다."고 말했다.

개그맨 황기순도 그러더니 배영만도 도박에 빠져서 고생했군요. 그래도 지금은 잘 해결 됐다니 다행이네요.

2009/02/23 - [연예오락] - 한민관 과거사진
2009/01/30 - [연예오락] - 'TV 특종 놀라운 세상', 이휘재 MC 하차
2009/01/07 - [연예오락] - 정형돈-태연, '우리 결혼했어요' 의 새커플 되나.
2008/04/07 - [연예오락] - '개그콘서트' 박지선, 박성광에 두 번째 '사랑고백'
2008/02/20 - [연예오락] - 개그맨 박명수, 2월 20일 방북예정
2008/02/03 - [연예오락] - 개그맨 황기순 루머에 대해 밝히겠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