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녀들의 수다'에 새로운 미녀 등장

[TV/영화/연예]

왼쪽부터 나탈리아, 맥신, 제니스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새로운 미녀 멤버들이 보강됐다. 이들은 오는 3월9일부터 합류하는 미녀 삼총사는 나탈리아(콜롬비아), 맥신(홍콩), 제니스(캐나다)이다.

나탈리아



나탈리아(콜롬비아)는 외모로 본다면 구잘의 적수라고 생각할 수 있으며 1살 때부터 배웠다는 살사춤을 선보여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화장을 조금만 부드럽게 한다면 더 예뻐보일거라는 생각이 든다.

맥신(홍콩)은 미국 아이비리그 코넬대를 졸업한 수재로 영어, 일본어, 프랑스어, 중국어, 대만어, 한국어 등 6개 국어를 소화하는 실력을 갖추고 있다.

제니스(캐나다)는 키가 183cm이며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과시했다고 한다.

구잘



이들 중 특히 주목을 받는 이는 콜롬비아 출신의 나탈리아이다. 나탈리아는 콜롬비아에서 외교관 아버지를 따라 한국에 왔으며 올해 21살이라고 한다.

'미녀들의 수다'에서 뛰어난 외모로 큰 사랑을 받아왔던 구잘이 나탈리아의 등장으로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얘기가 미녀들 사이에서 오가고 있다는 후문이 들리기도 했다.

'연예계 뒷담화'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